스콧 터로의 하버드 로스쿨입니다. 미국에서는 하버드 로스쿨 1학년생을 One L이라고 부릅니다. 원래 이 책의 원제는 One L이었는데요. 한국으로 들어오면서 하버드 로스쿨로 바뀌었습니다. 어마어마한 두께에 비해 가격은 저렴합니다. 13,000원이죠. 저는 이마저도 중고로 구매를 했습니다. 하버드 로스쿨에서의 1년을 책으로 담았기 때문에 문체가 소설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딱딱하지 않습니다. 저는 책을 펴는 순간부터 닫는 순간까지 완전히 매료되어 읽어 나갔습니다. 마치 제가 하버드 로스쿨 1학년생이 된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저는 이런 수기집 읽는 걸 좋아합니다. 어렸을 때부터 치열하게 살아왔던 적이 거의 없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제가 게으른 까닭도 있겠지만 목표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성공한 사람들을 자세히 살펴보면 자신이 계획한 목표를 이루려는 열망이 아주 대단한 사람이란 걸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습니다. 우리가 발에 채도록 듣는 '목표를 가져라!', '꿈이 먼저다!'라는 말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목표가 뭘 그리 중요하냐고 반문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정말 자신이 원하고 바라는 목표를 꼭 세우시길 바랍니다. 이 한 끗 차이가 인생의 어마어마한 차이를 불러 일으킵니다.


다시 책으로 돌아와서 미국은 학부 시절에 법학을 전공할 수 없습니다. 학부에서 전공 공부를 한 뒤에 대학원으로 로스쿨에 입학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전공이 다양한 사람들이 하버드 로스쿨에 모이는데요. 스콧 터로의 경우에는 스탠퍼드 문학과를 졸업한 후에 하버드 로스쿨로 입학한 케이스였습니다. 이 책의 저자가 서술하고 있듯이 미국도 한국의 문화와 다르지 않나 봅니다. 로스쿨 입학생 대부분이 부모님이 아이비리그 출신이기 때문입니다. 부가 세습되듯이 교육도 세습이 됩니다. 이 둘은 떼래야 뗄 수 없는 관계인가 봅니다. 스콧 터로도 일반 학교 문학 선생님을 준비하던 도중 부모님의 권유로 하버드 로스쿨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이미 결혼을 해서 부인이 있는 상태였어요.


하버드 로스쿨의 어마어마한 수업과 과제량 때문에 하루를 1분 단위로 사용해야 합니다. 1분이라도 게으름을 부렸다간 수업을 따라갈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랬기 때문에 저자가 더 대단해 보였습니다. 이 책은 하버드 로스쿨 1학년생들의 365일이 빼곡히 적혀 있는데요. 과제 및 학과 공부를 하기에도 정말 부족한 시간이었을 텐데 매일매일의 기록을 바탕으로 나중에 책까지 낸 걸 보면 문학과 기질은 숨길 수가 없었나 봅니다. 더욱이 소설이라 할 정도로 문체가 부드럽고 쉽게 읽힙니다. (저로서는 번역가의 재량이 아주 컸다고 할 수 있겠지만요.) 책을 읽는 속도가 아주 쭉쭉 나갑니다.


입학 초기에 두각을 나타내는 학생들이 있습니다. 교수님의 질문에 경쟁적으로 서로 대답하려 하는데요. 이를 스콧 터로가 유심히 지켜봅니다. 왜냐하면 결국 로스쿨에 입학한 이유는 명망 있고 영향력 있는 직업을 구하기 위해서일 텐데 그 길로 가는 첫 순위가 바로 교수님에게 잘 보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와 더불어 엑스트라 커리큘럼도 신경 씁니다. 하버드 법률 신문의 편집장이라도 나오면 유명 로펌에 입학하는 게 더 수월해지기 때문입니다. 다만, 스콧 터로의 경우, 이런 학생들이 되기에는 약간 거리가 있었고 시간이 흘러 진실을 보게 됩니다.


결국 교수님의 눈에 들거나 명망 있는 로스쿨에 입학하는 학생들은 그런 학생들이 아니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원래부터 두뇌가 뛰어나거나 아이큐가 좋은 학생들이 두각을 보이기 시작합니다. 사건 해결에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선보이는 학생들은 결국 목소리가 크거나 똑똑하게 보이는 학생들이 아니라 진실로 뛰어난 학생들이 차지하는 것이었죠. 스콧 터로는 자신이 그 학생을 따라잡을 수 없다는 걸 본능적으로 느낍니다. 진로에 대해 고민하던 스콧 터로는 결국 시카고 판사에 임용되어 공직에 몸을 담습니다. 그러면서 추리 소설들을 하나, 둘 발표하는데요. 이 작품들이 미국에서 대박이 나게 됩니다. 결국, 그의 작가 성향이 어떤 식으로든 발휘가 되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소설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정속으로 하버드 로스쿨  (0) 2018.09.23
어떻게 살인자를 변호할 수 있을까  (0) 2018.09.23

+ Recent posts